주미대한제국공사관 역사/한국사 세계사

아침에 커피 주문하는데
벽에 붙어있는 홍보물 발견.
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을 위해 3억을 기부하였다는
자랑...ㅋㅋㅋ
낙화로 표현된 텀블러들을 보니
또 새삼 아침이 감동이다~ ^^

주미대한제국공사관은 1890년대에 워싱턴 D.C.에 자리하였던 30여 곳의 외국 공사관 중에 원형이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유일한 건물이다. 1889년 당시 고종황제가 황실재산 2만 5천달러를 들여 매입한 이래 약 16년간 주미공사관으로 쓰였다.

미국과의 독자적인 자주 외교를 지향하였지만 일본에 강제로 빼앗겨 독립정신을 일깨우게 한 대한제국시기의 대표적인 외교 관련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. 

일제가 단돈 5달러에 팔아버렸던 건물을 우리정부, 민간, 문화유산국민신탁 등의 노력으로 2012년 350만 달러에 매입 환수하여 복원공사중이다.



(사진출처: 스타벅스 홈페이지)
복원 공사중이라는데 아직 끝나지 않은 모양이다.
워싱턴의 관광명소로 거듭나길....
 

디자인이 깊이가 있다.

(사진출처: 스타벅스 홈페이지)







중명전 3전시실에는
을사늑약의 무효를 주장하는
고종의 친서들에 황제어새를 찍어보는 체험활동이 있는데
사뭇 진지해진다.






덧글

  • 진냥 2018/04/15 13:47 # 답글

    오오... 텀블러 탐납니다!
댓글 입력 영역